여름 땀띠 예방 요령 및 아토피와 구별하는 법

7,8월 무더위가 심상치가 않은 올해 여름입니다. 높은 기온에 습한 날씨의 한여름은 다양한 피부 질환을 일으키기도 하는데요. 더운 날씨로 인한 대표적인 피부 질환이 땀띠입니다. 따갑고 가려움을 유발하는 땀띠 증상이 아토피 피부염 증상과 비슷해 보이지만 어떻게 다른지 알아보고, 땀띠를 예방하는 요령에 대해 적어보았습니다.

땀띠 생기는 원인과 증상

원인

땀띠는 그야말로 덥고 습한 날씨가 주요 원인입니다. 고온 다습한 환경에 오랜 시간 노출이 될 경우에 땀을 다량 흘리게 됩니다. 습한 날씨로 인해 땀이 원활하게 증발 되지 못하고, 땀관과 땀구멍이 막으면서 붉은 발진, 구진 등을 일으키는 데 그것이 바로 땀띠입니다. 주로 신체가 접히는 부위에서 주로 발생하고 성인보다는 영유아에게 많이 나타납니다. 어린이의 경우 피부 면적 대비 땀샘이 촘촘한 데다가 땀 분비가 성인에 비해 많기 때문입니다. 영유아는 기저귀 착용으로 인해 통풍이 원활하게 되지 못하면서 생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여름철 자주 발생하는 땀띠 예방 요령 및 아토피 피부염과 구분 방법

증상

땀띠의 증상은 발생 부위가 붉게 부어 오르는 발진과 오돌토돌한 구진과 물집으로 나타납니다. 따갑고 가렵기 때문에 무심코 긁는 순간 세균성 염증으로 악화되기도 하는 등 절대 긁지 않도록 조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로 겨드랑이, 목, 사타구니, 가슴, 얼굴 등에 많이 나타납니다.

땀띠 VS 아토피 구별 방법

땀띠

땀띠와 아토피 피부염은 나타나는 형태가 발진과 구진 등으로 비슷해 보이지만, 근본적으로 발생 원인과 증상이 다릅니다. 땀띠는 고온 다습한 날씨와 통풍이 제대로 되지 않을 때 일어나는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증상은 발진, 구진이 생기면서 따가움과 가려움이 동반되지만 초기 단계에 피부를 잘 씻고 통풍이 잘되도록 조치한다면 수 시간 내로 가라앉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다만 피부를 긁거나 상태를 악화 시켜서 진물이 나오는 단계가 되면 꼭 피부과에 들려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아토피

아토피 피부염은 신체가 외부 물질에 대해 과민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일종의 면역계 이상을 말합니다. 외부 요인 보다는 신체를 보호하고자 하는 면역 반응이 너무 강해서 염증이 일어나고 피부 장벽까지 손상 시키면서 나타나게 됩니다. 땀띠 보다 가려움 정도가 더욱 심하며 특히, 밤이나 새벽 시간에 극도의 가려움이 동반된다면 아토피라고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발생하는 부위도 땀띠와는 달리 다양한 부위에서 나타나고 귀 주변, 눈꺼풀에도 생기는 등 만성적으로 고생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땀띠 예방 요령

땀띠는 고온 다습한 환경을 피하고, 통풍이 잘 되도록 조치하는 것으로 예방이 가능합니다. 집에 영유아가 있다면 실내 온도를 24도, 습도 50%를 유지하도록 하며, 통풍과 환기가 잘 되도록 헐렁하고 땀을 잘 흡수하는 면 소재의 옷을 입는 것이 좋습니다. 다량의 땀을 흘렸다면 바로 샤워하고 수분을 자주 섭취하는 등 신체 온도가 오르지 않도록 유의하도록 합니다. 만에 하나 땀띠가 생겼을 때는 즉시 샤워를 한 뒤, 시원한 바람에 말려주면 가려움도 줄고 수 시간 내에 진정 시킬 수 있습니다.

땀띠 베이비 파우더 사용 주의

제가 어렸을 때는 땀띠에 베이비 파우더를 많이 발랐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나 베이비 파우더 사용은 약간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깨끗하게 씻고 난 후 건조한 환경에서의 파우더 사용은 괜찮지만, 땀이 이미 나서 피부가 습한 상태에 파우더를 사용하면 오히려 땀과 파우더가 섞여 땀구멍을 막는 등 상황을 악화 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땀띠가 나 있는 피부에 파우더 사용은 오히려 자극이 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